연기緣起로 본 지식
Paragraph 1.4.1
연기緣起로 본 지식
우리의 지식은 십이연기에서는 ‘식識’으로 설명되고 있습니다. ‘무명無明이 있으면 행行이 있고, 행이 있으면 식識이 있고, 식이 있으면 명색名色이 있다. 그래서 육입六入, 촉觸, 수受, 애愛, 취取, 유有, 생生, 노사老死로 전개된다. ’ 여기서 오늘 주제와 연관해서 특별히 관심을 가져야 할 것은 앞부분입니다. 특히 식과 명색의 문제입니다.
  • 토론 Discussion

  1. (name)(text)
  2. (name)(text)

Paragraph 1.4.2
우리가 보고 아는 세계는 명색뿐입니다. 명색은 삼라만상의 현상입니다. 하지만 그것이 불변의 진실된 실체는 아니지요. 명색이 불변의 진실된 실체가 아님에도 식은 명색을 대상으로 할 뿐, 명색 이상을 대상으로 하여 알지는 못한다는 한계성을 갖습니다. 그 한계를 낳는 조건이 무명이요 행이고, 그 결과가 십이연기의 단계로 전개되는 과정입니다.
  • 토론 Discussion

  1. (name)(text)
  2. (name)(text)

Paragraph 1.4.3
그렇다면 이 과정의 핵심인 식識은 무엇인가? 보통 사전이나 교과서에서는 식을 ‘분별하는 능력’, ‘분별해서 아는 능력’ 또는 ‘육입六入을 통해서 대상을 알아차리는 지적 능력’이라고 해설합니다. 한문에서의 식識은 ‘안다’는 뜻인데 대단히 긍정적인 좋은 의미지요.
  • 토론 Discussion

  1. (name)(text)
  2. (name)(text)

Paragraph 1.4.4
그런 좋은 의미의 식識이라면 왜 십이연기에 들어가느냐? 십이연기는 고苦가 발생하는 과정을 설명하는데, 여기서 ‘안다’는 의미의 식은 십이연기가 말하려는 바와 서로 맥락이 다릅니다. 차라리 빠알리 원어대로 식識을 ‘윈냐나viññāṇā’라고 음역했다면 ‘아, 이게 뭔가?’ 하고 선입견 없이 접근할 텐데, ‘앎’이란 뜻의 ‘식’ 자로 번역해놓으니 십이연기 문맥 속에서 도대체 맞지가 않는다는 말이에요. 무명이 있으면 행이 있고, 행이 있으면 앎이 있다고? 이것은 말이 안 되지요.
  • 토론 Discussion

  1. (name)(text)
  2. (name)(text)

Paragraph 1.4.5
그러면 ‘분별지’라고 하면 어떨까요? 어떤 면에서 원 뜻에 가장 가까운 개념 같습니다. 그런데 한편으로 분별지라 하면 ‘분별하는 지혜’라는 뜻이 되므로 이것은 무척 긍정적인 의미입니다. 물론 식이 좋다 나쁘다의 평가 차원에서 다룰 문제는 아니지만, 윈냐나를 ‘지혜’라고 하면 또 다른 오해의 소지가 남습니다.
  • 토론 Discussion

  1. (name)(text)
  2. (name)(text)

Paragraph 1.4.6
식識은 ‘윈냐나’입니다. 이 단어 속의 ‘냐나ñāṇā’는 ‘앎’이라는 뜻입니다. 앞서 ‘냐나’와 관련 있는 말의 예를 많이 들었듯이, 빠알리어에서 앎을 표현하는 가장 보편적 용어가 바로 ‘냐나’입니다. 그런데 이 ‘냐나’ 앞에 어떤 접두어가 붙느냐에 따라 그 말의 뉘앙스가 상당히 달라집니다.
  • 토론 Discussion

  1. (name)(text)
  2. (name)(text)

Paragraph 1.4.7
빠알리어에서 접두사 ‘위vi’와 ‘상saṁ’이 아주 많이 쓰입니다. 그런데 이 둘은 뜻이 완전히 상반됩니다. 상saṁ은 ‘결합’이라는 뜻으로, 말하자면 서로 어울리고 들러붙는, 모여서 짝짜꿍하는 형국입니다. 반면 ‘위vi’는 ‘분리’라는 뜻인데 이는 ‘위vi’는 떨어짐만이 아니라 서로 멀어짐, 탈락함, 그리고 구분함까지도 함축하고 있습니다. 떨어지니까 구분되는 것이지요. 결국 윈냐나는 쪼개어 분리해서 안다, 차이에 의해서 안다는 뜻으로 이해할 수 있겠지요.
  • 토론 Discussion

  1. (name)(text)
  2. (name)(text)

Paragraph 1.4.8
이 ‘윈냐나’란 말은 대단히 부정적인 시각에서 쓰이고 있습니다. 말하자면 제발 없애야 할 텐데, 없어졌으면 좋겠는데 요것 때문에 내가 고에서 헤어나지 못한다 하는 뉘앙스로 쓰이는 말입니다. 이것이 한문 번역에서 식이 되면서 말이 풍기는 인상이 거의 상반되는 쪽으로 바뀐 감이 있습니다. ‘윈냐나’는 분명히 거부감을 일으키는 말인데, ‘식’이라고 하니 긍정적인 반응을 유발할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 토론 Discussion

  1. (name)(text)
  2. (name)(text)

Paragraph 1.4.9
불교에서 식識은 우리가 마땅히 멸해야 할 대상으로서1 헤어나고 벗어나야 할 것으로 쓰이고 있습니다. 식뿐만 아니라 십이연기 열두 용어가 다 그렇습니다. 《숫따니빠따》 3장 〈대품大品〉 중 제일 마지막에 〈두 가지 수관隨觀 경〉2이 있는데, 여기서 부처님은 십이연기의 몇 항목에 또 몇 가지를 더하여 ‘이것들이 없어져야 하고 그로부터 우리가 기어이 해방되어야 한다. ’는 점을 누누이 말씀하십니다. 왜냐하면 연기의 각 항목들이 차례차례 서로 모여들어 빚어지는 것이 바로 고의 현장이고 고의 세계이기 때문입니다. 반면 이 연기의 각 항목들이 흩어지고 약해져서 소멸되면 그게 바로 해탈의 소식입니다.
  • 토론 Discussion

  1. (name)(text)
  2. (name)(text)